주요동정

통계청장의 통계청 운영 방향에 대한 말과 글, 통계청 대표자로서의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류근관 통계청장 흩어진 데이터 모아…모든 연금 한눈에 파악하게

한국경제 류근관 통계청장 흩어진 데이터 모아…모든 연금 한눈에 파악하게

'연금통합통계 내년 공개 노인 빈곤 등 해결책 찾을 것'

“고령화 등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첫걸음은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관련 통계 데이터를 한 곳에 모으는 것입니다.”

류근관 통계청장(사진)은 17일 기자와 만나 “데이터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하기 위한 통계청의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 들어 속도를 내고 있는 연금통합통계가 대표적이다.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기초연금 등 공적연금과 퇴직연금, 개인연금, 주택연금 등 사적연금의 데이터를 모아 개별 은퇴자가 모두 얼마의 연금을 받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류 청장은 “은퇴자의 연금 급여를 파악하는 것은 개인 은퇴 설계는 물론 노인 빈곤 등의 문제를 정확히 파악해 해결책을 찾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 등 주요 부처와는 이미 관련 데이터 취합을 위한 협의를 끝냈다. 관련 데이터를 내년 공개할 계획이다.

지난 1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국가통계법 개정안도 이 같은 시도의 연장선이다. 이 법 개정안이 내달 국회를 통과하면 통계청은 각 부처에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모아 통계등록부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개별 부처가 독립적으로 수집한 인구, 자산, 고용, 소득 등의 행정자료를 모아 국민의 생활 실태를 더욱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로 경제 통계 전문가인 류 청장은 “통계는 서로 분산돼 있어서는 힘이 없고, 모아야 의미를 가진다”며 “빅데이터 시대에 통계청 직원들의 전문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각종 교육 프로그램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계청은 류 청장이 취임한 2020년 10월 이후 더 많은 데이터 확보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정부 기관은 물론 신한카드, 더존비즈온 등 민간기업과도 협력해 더욱 다양한 통계를 확보하기로 했다.

류 청장은 “많은 데이터를 확보하는 만큼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별도의 용역도 실시하고있다”며 “이미 몽골과 미얀마 등에 수출한 우수한 한국의 통계 시스템이 해외로 더 뻗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200자 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