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통계청이 생산한 통계자료와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연관조사 [주택총조사 외 1건]

펼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2015 인구주택총조사 현장조사 성공리에 마무리'

  • 담당자 이영보
  • 담당부서 조사관리국 인구총조사과
  • 전화번호 042-481-3721
  • 게시일 2015-11-16
  • 조회 17267
첨부파일
□ 통계청(청장 유경준)은 지난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가 높은 참여율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 올해 인구주택총조사는 90년 만에 처음으로 모든 가구를 조사하던 전수항목은 행정자료를 활용한 등록센서스로, 심층조사가 필요한 표본항목은 전체 가구의 20%를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하는 방식으로 변경해 실시되었다.

□ 20% 표본대상으로 실시한 현장조사는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로 성공리에 마무리 되었으며 특히, 10월 24일부터 11월 15일까지 진행된 인터넷조사는 참여율 목표를 당초 30%로 설정했으나, 이를 크게 상회한 48.5%(잠정)를 기록해 지난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의 인터넷 참여율(47.9%, 당시 세계 2위)을 초과 달성하였다.

□ 인구주택총조사를 완료 한 후, 통계청은 각 지자체로부터 조사표를 제출받아 ICR*입력을 하고 코딩과 내용 검토, 집계 및 분석 작업을 거쳐 순차적으로 결과를 공표할 예정이다.
* ICR(Intelligent Character Recognition) : 조사표에 수기로 기재된 숫자, 한글, 마크 등을 스캐너로 이미지화한 후 자동 인식하여 데이터로 변환하는 기법

□ 우선 등록센서스 방식으로 작성하는 인구, 가구 및 주택의 기본 사항에 관한 결과는 2016년 9월에 공표하고, 표본조사는 2016년 12월에 교육/혼인 등 기본 특성에 관한 결과 공표를 시작으로 2개월 간격으로 인구이동/통근통학, 여성/아동/출산력, 고령자/활동제약, 주거실태 등 세부 주제별로 나눠 순차적으로 발표를 한다.

□ 아울러 등록센서스의 도입으로 과거 5년 단위로 제공되던 인구, 가구, 주택의 기본통계가 앞으로는 1년 단위로 제공될 수 있게 되어, 총조사 자료의 정확성과 시의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인구주택총조사 조사과정에서 수집된 자료는 지금까지 한 번도 유출된 적이 없지만, 올해는 특히 방화벽과 웹 보안 및 DB 암호화 등 보안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여 후속 작업에서도 철저한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에 주력할 것이다.

□ 유경준 통계청장은 “등록센서스 방식으로 변경되어 처음으로 실시한 올해 인구주택총조사의 현장조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사명감을 갖고 참여한 20%의 조사대상 국민과 5만 여명의 현장 조사요원 및 공무원, 그리고 응원을 해 준 모든 국민들 덕분”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올해 인구주택총조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각종 정책 및 경제발전을 위한 기초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결과 발표 때까지 수집된 자료를 철저하고 안전하게 집계하여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작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200자 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