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전체

통계청이 생산한 통계자료와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목
생애주기별 주요 특성 분석 (출산, 아동보육, 청년층, 경력단절)
담당자 :
박시내
담당부서 :
통계분석실
전화번호 :
042-366-7202
게시일 :
2017-11-20
조회 :
7236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중심으로 생애주기별 4개 영역(출산, 아동보육, 청년층, 경력단절)에 대한
출생 및 혼인코호트별 주요 특성 분석 결과


◈ 출산과 아동돌봄

  ○ 기대자녀수는 4.5명(1950년~1954년 혼인)에서 1.9명(2005년~2009년 혼인)으로 감소

  ○ 혼인코호트별 무자녀 비중은 2.6%(1990~1994년 혼인코호트)에서 5.9%(2000~2004년 혼인코호트)로 증가

  ○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전반 혼인코호트에서 첫 출산간격은 완만하게 증가
    - 혼인코호트별 첫 출산간격은 1970~1974년 혼인코호트부터 1990~1994년까지 완만한 감소 추세이나,
      1990년대 후반 혼인코호트부터 첫 출산간격은 완만하게 증가
    - 2000년대 중반 혼인코호트부터 만혼으로 인해 첫 출산간격은 감소

  ○ 서울·경기·세종에 거주하는 기혼여성은 결혼 후 첫 출산을 지연시키는 경향이 강함
    - 첫 출산간격이 긴 지역은 서울(1.75년), 경기(1.66년), 세종(1.63년) 순임

  ○ 취업모의 자녀는 비취업모의 자녀보다 어린이집·놀이방 이용률이 17.4%p 높음


◈ 노동시장 진입과 경력단절

  ○ 2010년에서 2015년 기간 청년층 인구(15~34세) 중 비재학·비취업 인구는 0.6%p 증가한 반면,
      재학·비취업 인구는 1.8%p 감소
    - 이 같은 변화는 동 기간 중 청년층의 진학률 감소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보임

  ○ 여성 청년층(15~34세)의 취업자 비중은 20대 후반까지 상승세를 유지하나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
    - 29세 이후에 남성은 비재학·취업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여성은 감소함

  ○ 2010년~2015년 기간 중 여성의 ‘M’자 곡선의 함몰 시기는 지연되고, 깊이는 완화
    - 2010년에는 30대 전반과 30대 후반의 취업자 비중이 유사하나, 2015년에는 30대 후반의
      취업자 비중(56.5%)이 가장 낮아 여성의 경력단절 함몰의 시기가 지연되고, 함몰의 깊이도 완화

  ○ 경력단절 사유로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으나, 1960년생 이후 ’임신·출산‘으로 인한
      경력단절의 비중이 상승하여 1978년생 이후 경력단절의 주된 사유가 됨


※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게시글



  • 대변인실
  • 042-481-2402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