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보건·사회·복지

전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목
2014 청소년통계
통계청에서는 2002년 이후 매년 청소년의 모습을 다각적으로 조명하는 「청소년통계」를 작성해오고 있습니다.
「2014 청소년통계」는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협력하여 작성한 결과이며, 특히, 금년에는 남녀 청소년의 생활 및 의식차이를 분석하였습니다.

■ 남녀 청소년의 생활 및 의식 차이
  (건강관리) 2012년 남자 청소년의 건강관리(아침식사하기, 적정수면, 규칙적인 운동 등) 실천율은
    여자 청소년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규칙적 운동’ 실천율은 17.0%p 높은 40.6%가 실천

  (비만율) 2013년 초·중·고등학생의 비만율은 15.3%이고,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2.8%p 높은 16.7%이나
    2006년에 비해 여학생의 비만율이 상대적으로 더 증가
  (스트레스) 2012년 여자 청소년 10명 중 7명(69.6%)은‘학교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남자 청소년(55.2%)에 비해 14.4%p 높았음
  (결혼과 가사분담에 대한 견해) 2012년 남자 청소년 10명 중 6명(62.9%)은 결혼은 ‘해야 한다’고
   응답하고, 가사분담에 대해서는 ‘부인이 주도’ 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38.1%)이 여자 청소년
   보다 16.5%p 높았음
  (양성평등에 대한 의식) 2013년 청소년 10명 중 9명(91.7%)은 ‘남자와  여자는 모든 면에서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는 의식을 가지며, 이런 의식은 여학생(95.7%)이 남학생(88.2%)보다 7.5%p 높았음
  (휴대전화 이용행태) 2013년 휴대전화를 보유하고 있는 초·중·고등학생 중 남학생은 ‘게임(25.2%)’을,
여학생은 ‘채팅(33.6%)’을 다른 기능보다 많이 이용
  (직업선택의 주된 요인) 2013년 청소년이 직업을 선택할 때 여자 청소년은 남자 청소년에 비해
  ‘적성·흥미’와 ‘보람·자아성취’를 주로 고려하는 반면, 남자 청소년은 ‘수입’과 ‘안정성’을 더 고려


■ 청소년 인구
  (인구) 2014년 총인구 중 청소년 인구 비중은 19.5%임. 총인구 3명 중 1명(36.9%)이 청소년이었던
   1978년을 정점으로 2014년에는 5명 중 1명(19.5%)으로 감소하여 2060년에는 10명 중 1명(11.4%)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
  (학령인구) 2014년 학령인구(만 6~21세)는 총인구의 18.1%로 향후 지속적으로 감소
  (다문화청소년) 2013년 다문화가정 학생 수는 5만 5,780명으로 전년에 비해 18.8% 증가

■ 청소년의 건강
  (체격) 2013년 초6학년 남자의 키는 10년 전 대비 2.2cm, 몸무게는 2.5kg 증가
  (흡연 및 음주) 2013년 중·고등학생의 9.7%가 흡연, 16.3%가 음주
  (고민하는 문제) 2012년 13~24세 청소년은‘공부(35.9%)’,‘직업(22.1%)’,‘외모·건강(17.8%)’
   을 주로 고민

■ 청소년의 교육 및 노동
  (사교육 및 방과 후 학교 참여 실태) 2013년 초·중·고등학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68.8%, ‘방과 후 학교
   참여율’은 60.2%임
  (독서정도) 2013년 초·중·고등학생 10명 중 7명(72.2%)은 한 달에 1권 이상 책을 읽는 것으로 나타남
  (임금수준) 2013년 29세 이하 청년층 근로자의 월 평균임금은 195만 6천원으로 전년(189만 7천원) 대비 3.1% 증가
  (첫 직장 이직사유) 2013년 5월 기준 15~29세 청년층 최종학교 졸업?중퇴 후 취업유경험자 중 이직경험자의
   첫 직장 이직사유는 ‘근로여건 불만족(45.1%)’, ‘개인·가족적 이유(18.7%)’ 순


■ 청소년의 문화와 여가
  (문화예술 및 스포츠 관람) 2013년 13~24세 청소년의 ‘문화예술 및 스포츠 관람’ 비율은 87.1%, 이 중
  ‘영화관람’이 90.1%로 가장 많아
  (해외여행) 2013년 해외를 다녀온 청소년(13~24세)은 13.3%로 2011년 11.0%보다 2.3%p 증가
  (기부경험) 2013년 기부를 해본 경험이 있는 청소년(13~24세)은 25.9%, 물품(4.0%)보다는 주로 현금
   (24.1%)을 기부
  (SNS 이용) 2013년 초·중·고등학생의 77.1%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보유, 2011년 59.7%에 비해
    17.4%p 증가  


■ 청소년의 안전 및 의식
  (유해매체 이용) 2012년 중·고등학생의 유해매체 이용 경험은 ‘컴퓨터 성인물(45.5%)’, ‘성인용간행물(40.0%)’,
   ‘성인용 게임(32.3%)’ 순
  (폭력피해) 2012년 중?고등학생의 폭력 피해 경험은 5.6%로 전년(6.7%)에 비해 1.1%p 감소,
   폭력피해 이유는 ‘특별한 이유 없다’가 51.8%로 가장 많아
  (아동학대) 2013년 아동 학대는 6,796건, 학대한 사람은 ‘친부모’가 가장 많음
  (인권의식) 2013년 청소년의 76.9%가 어려움에 처한 친구가 있으면 도와줄 것이며, 2명 중 1명(56.3%)은
    인권이 침해된 사람을 돕는데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


※ 자세한 사항은 첨부된 파일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담당자 :
황호숙
담당부서 :
사회통계기획과
전화번호 :
042-481-2272
게시일 :
2014-07-10
조회 :
31422

이전게시글 다음게시글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