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뉴스

통계청의 정책자료 및 관련사항을 알려 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2012년 사망원인통계

  • 작성자송준행
  • 전화번호042-481-2251
  • 작성일2013-09-25
  • 조회6188
첨부파일
- 2012년 총사망자수 26만7천명, 조사망률(인구 10만명당) 530.8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3.8%, 3.3% 증가 -

통계청이 발표한 “2012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총사망자수는 26만7천221명, 전년대비 9,825명(3.8%)이 증가하여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수를 의미하는 조사망률은 530.8명으로 전년대비 3.3% 증가했다. 남녀 모두 대부분의 연령층(10세 구간별)에서 전년대비 사망률이 감소했다.

한국인의 3대 사망원인은 암, 심장 질환, 뇌혈관 질환으로 총 사망자의 47.1%를 차지했다. 전년대비 심장 질환의 순위(3위→2위)가 상승하고, 뇌혈관 질환의 순위(2위→3위)가 하락했다. 전년에 비해 폐렴(19.3%)과 심장 질환(5.5%)의 사망률이 늘고, 고의적 자해(자살)(-11.4%) 및 위암(-4.3%)의 사망률은 감소했다.

출생 후 1년 이내에 사망한 영아사망자는 2012년에 1,405명,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천명당 2.9명으로 전년대비 감소했다.

지역간 비교를 위해 연령구조 변화를 2005년 기준으로 표준화한 2012년 시도별 연령표준화 사망률은 서울(339.7명), 경기(376.7명), 대전(382.0명)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