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전체

 

제목
「‘통계 독립’ 불 지핀 기재부의 성급함」제하 기사 관련 해명자료
담당자 :
정호석
담당부서 :
복지통계과
전화번호 :
042-481-6952
게시일 :
2017-08-28
조회 :
15814
<언론 보도내용>

□ 경향신문은 ’17.8.28일 "‘통계 독립’ 불 지핀 기재부의 성급함" 제하의 기사에서

ㅇ “통계청이 ‘가계동향, 더 정확한 통계로 대체 요구’에 대해 기재부가 반대”한 것으로 보도


<기재부,통계청 입장>

□ 현재 통계청에서 정확한 소득 파악을 위해 국세청, 복지부 등 행정자료를 이용하여 보완,개선하는 작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ㅇ 보완결과를 반영하여 분배지표 개선계획(안)을 국가통계위원회*에 상정할 계획(‘17.12월)으로 양 기관은 이에 대해 이견이 없음

    * 국가통계위원회 : 위원장(부총리), 교육부, 고용부 등 정부(14명), 민간(16명)

이전게시글 다음게시글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