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불평등 확대도 코로나 탓이라는 文대통령의 현실 왜곡」기사 관련(문화일보,'20.06.10.) 설명자료

  • 담당자유수덕
  • 담당부서가계수지동향과
  • 전화번호042-481-6952
  • 게시일2020-06-10
  • 조회712
첨부파일
<언론 보도내용>

□ 문화일보는  '소득5분위 배율은 2016년 5.02에서 2017년 5.35, 2018년 5.95로 높아져 왔다. 2019년에  5.18로 떨어졌으나 이마저 통계청의 조사 방법 변경에 따른 오류로 지적됐다.' 라고 보도

<통계청 입장>

  □ 통계청은 정확하고 신뢰성 있는 현실 파악을 위해 2019년 가계동향조사를  소득과 지출을 통합한 새로운 방식으로 개편하였음

   ㅇ 기존 작성 방식에 의한 2019년 소득5분위 배율은 5.80임

   ㅇ새로운 작성방식에 의한 2019년 소득 5분위배율은 5.18이며, 이는 조사방법 변경에 따른 오류가 아닌 새롭게 개편된 방식에 따른 결과임


* 붙임: 2020년 1/4분기 가계동향조사 보도참고자료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