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부부침실 따로 써요? 사생아 있나요? 주택조사 사생활 침해 심하다"보도내용(조선일보 등, '20.11.10.)에 대해 바로잡고자 함

  • 담당자정은숙
  • 담당부서인구총조사과
  • 전화번호042-481-3730
  • 게시일2020-11-10
  • 조회510
첨부파일
<언론 보도내용>

□ “조사 항목수를 보면 1995년 28개에서 2020년 56개로 늘었는데, 개인 신상에 관한 질문내용 중 ‘부부가 침실을 따로 쓰는지’, ‘사생아가 있는지’ 등 불편한 질문이 다수 포함돼 있어”라고 보도


<통계청 입장>

□ ‘부부가 침실을 따로 쓰는지’, ‘사생아가 있는지’ 등을 조사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님

  ○「이 가구에서 사용하고 있는 방, 거실, 식사용 방은 각각 몇 개입니까?」로 조사하고 있으며, 주거의 질적 수준을 측정하고 최저주거기준 미달 가구를 파악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함

  ○「지금까지 자녀를 출산한 적이 있습니까?」로 조사하고 있으며, 출산율 등을 산출하여 국민의 출생 수준과 출산형태 변화를 파악하기 위함

  ○ 사용하는 방의 수, 출산자녀수 등은 UN 센서스 권고사항의 기본항목임


□ 조사 항목 수에 대해 설명함

  ○ 1995년 인구주택총조사 실시 후, 대규모 인력 및 예산 대비 조사항목이 너무 적어 비효율적이라는 외부(국회 포함)의 지적에 따라, 2000년 이후 50여 개 항목을 조사하고 있음

  ○ 2000년 이후의 항목을 비교하면, 실제 현장조사 항목은 2000년 50개에서 2020년 45개로, 행정자료 대체를 통하여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고, 향후에도 국민의 응답 부담 감소를 위해 행정자료 대체를 확대할 예정임

---------------------------------------------------------------------------------
구분               ‘90년   ‘95년   ‘00년   ‘05년   ‘10년   ‘15년   ‘20년
---------------------------------------------------------------------------------
항목 수             45      28      50       44      50      52       56
행정자료대체      -        -        -        -        -        3        11*
실제조사 항목수  45      28      50       44      50      49       45
---------------------------------------------------------------------------------
* 등록센서스 1개, 표본조사 10개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200자 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