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위기의 통계청... '통계독점' 끝난다" 기사 관련 해명자료(아시아투데이, '16.12.12)

  • 담당자김락현
  • 담당부서통계정책과
  • 전화번호042-481-2401
  • 게시일2016-12-12
  • 조회4761
첨부파일
<언론보도 내용>

ㅁ 아시아투데이는 12일 "위기의 통계청... '통계독점' 끝난다"라는 기사제목으로
  ㅇ 통계 수요 증가에도 통계청은 통계(추가)생산 의지를 보이지 않았고,
      유사/중복 통계 통폐합을 등을 이유로 기존 통계도 줄여왔다고 보도


<해명내용>

ㅁ 통계 수요 증가에도 통계청이 통계(추가)생산 의지를 보이지 않았으며,
    기존통계를 줄여왔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
  ㅇ 이번 통계법 개정은 통계작성지정기관 지정 필요성에 불구하고 신청을 하지 않던
      공공기관에 대해 통계작성지정기관 지정을 통한 통계생산 확대 취지임
  ㅇ 유사/중복 통계 통폐합은 예산 및 인력의 낭비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며,
      기존 통계는 통계 수요 증가를 반영하여 매년 증가해왔음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