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ㆍ노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구직단념자 통계 37만여명차이' 보도관련 해명자료(한국일보 2월1일자)

  • 담당자빈현준
  • 담당부서고용통계과
  • 전화번호042-481-2265
  • 게시일2012-02-01
  • 조회5992
첨부파일
[언론보도 내용]

□ 2월 1일 한국일보의 “구직단념자 통계 37만여명 차이” 제하의 기사에서,

   ○ 지난 1월 19일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구직단념자”를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의사와 능력이 있는 모든 사람”으로 정의할 경우
       구직단념자는 58만2천명으로 추산된다고 보도

[설명내용]

□ 통계청에서는 국제노동기구(ILO)에서 권고하는 국제기준에 따라 국제적으로 비교 가능한
   고용통계를 작성 공표하고 있음

   ○ 구직단념자의 경우 국제적인 통일된 기준은 없으나, 미국에서도 우리나라와 같은 기준을
     사용하고 있음

       * 구직단념자는 비경제활동인구(쉬었음, 취업준비자 포함) 중 취업의사와 능력은 있으나,
        노동시장적 사유로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자 중 1년내 구직경험이 있었던 사람으로서
          미국과 동일한 개념을 사용하고 있음

  □ 통계청에서 구직단념자를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의사와 능력이 있고, 지난 1년간
    구직경험이 있으며,노동시장적 사유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으로 정의한 것은

       * 전공, 경력에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 원하는 임금수준 및 근로조건에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 교육 기술 경험이 부족해서 등

   ○ 구직활동을 하지 않아 현재 실업자는 아니지만, 향후 노동시장에 편입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들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함임

   ○ 그러나 이러한 조건이 없다면 노인, 주부 등 일시적인 사유로 구직활동을 했다가 연로, 육아,
     가사, 가족간병 등 개인적인 이유로 구직활동을 그만 둔 사람까지 모두 구직단념자로
      파악하게 되어 실제 구직단념자를 파악하는 목적에서 벗어나게 됨

   ○ “취업무관심자” 또한 연구자가 임의로 집계하여 사용한 것으로, 공식적으로 통용되는 개념이
       아니기 때문에, 현재 공식통계로 집계되지 않는 것임
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200자 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