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
우리나라가 저출산 사회로 접어들면서 출산율은 급속하게 하락하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미혼인구가 결혼을 회피하거나 연기하면서 혼인건수가 감소하였으며, 이에 따라 출산율 역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 추이를 보면, 2015년 1.24명에서 2017년 1.05명으로 감소하였으며, 2018년에는 0.98명, 2019년 0.92명으로 OECD 국가 중 출산율이 1.0명 이하인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우리나라는 결혼 자체에 대한 장벽이 높을뿐더러 자녀는 반드시 법적인 결혼제도 내에서 출산하려고 한다. 따라서 혼전 동거나 비혼 출산 등 제도권 밖의 결혼이나 출산, 다양한  가족형태에 대한 수용성이 매우 낮은 편이다. 여기에 최근 청년층의 장기 고용불황, 개인주의적 가치관이 더해지면서 출산지표는 악화일로에 와있다. 여기에 코로나19 팬더믹의 영향으로 올해 혼인과 출산은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 연구는 다음의 세 가지 연구문제를 다룬다. 첫째, 동아시아 3국인 중국과 일본 그리고 한국의 혼인과 출산 변동지표를 살펴본다. 이들 국가의 사회·문화적 특성과 저출산 간의 관계를 논의한다. 둘째, 미혼남녀의 현황 및 혼인으로 이행과정을 살펴본다. 미혼인구의 객관적인 현황을 검토하고, 미혼자가 갖는 결혼과 가족에 대한 가치관을 살펴본다. 또한 미혼남녀의 세부 특성별 혼인이행률의 차이를 분석한다. 셋째, 혼인에서 첫 출산으로 이행과정을 살펴본다. 기혼여성의 출산율과 지역분포 등 객관적인 현황을 살펴보고, 기혼여성의 결혼 및 가족 가치관과 자녀필요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다. 한편 기혼여성의 세부 특성별 출산으로 이행률을 분석한다. 마지막으로 무자녀 가구와 난임 가구의 현황을 살펴보고 시사점을 도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