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표준용어 및 지표

사전식보기

GRDP

정의
우리나라에서 가장 부자 도시는 어디일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지역은 어디일까? 혹은 내가 살고 있는 시도의 경제력은 전체에서 어느 위치에 있을까?

위의 질문에 대한 해답으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국내총생산(GDP)이다. 하지만, 국가전체의 총체적인 경제상황을 알려주는 GDP는 위의 질문에 어떠한 해결책도 제시해주지 못한다. 오히려 국가전체에 관한 내용보다는 국가 내 지역별 자료가 있다면 이에 대한 답으로 유용할 것이다. 한 나라의 지역별 경제 상황을 파악하고 비교하는 데 이용되는 지역내총생산(GRDP)은 이와 같은 이유로 요구된다.

지역내총생산(Gross Regional Domestic Product : GRDP)이란 일정 기간 동안에 일정 지역 내에서 새로이 창출된 최종생산물가치의 합, 즉 각 시ㆍ도내에서 경제활동별로 얼마만큼의 부가가치가 발생되었는가를 나타내는 경제지표이다. 즉, 쉽게 말해 시도별 GDP라고 할 수 있다.

지역내총생산에서 지역의 범위를 국가 전체로 확장하면 국내총생산(GDP)과 같은 의미가 된다. 하지만, 시도별 지역내총생산의 합계와 국내총생산이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지역내총생산이나 국내총생산은 모두 UN이 권고한 국민계정체계(SNA : System of National Account)에 따라 추계되지만 통계작성 시 이용되는 기초자료 및 자료 이용방법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지역소득통계는 지역소득의 생산ㆍ분배ㆍ지출 각 측면이나 경제주체 간 소득 순환을 파악하여, 지역경제의 실태를 포괄적으로 나타내주어, 지역의 재정ㆍ경제시책 수립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해 준다. 또한 국민경제상의 지역(시·도)경제의 위치를 알게 하고, 지역경제 상호간의 비교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국민경제의 지역적 분석과 지역개발시책 수립에 활용되고 있다.

지역내총생산(GRDP)통계는 매년 통계청에서 작성하여 연말에 전년도의 잠정치를, 다음 해에 확정치를 공표하고 있다.